하꼬

버스에서 겨울이지켜준썰

작성자 정보

컨텐츠 정보

본문

16231264224301.jpg

버스에서 어떤 할아버지가 유튜브를 보면서 침을 튀기며 욕을 하고 계시더군요...


얼핏 보니 겨울이 채널이었는데 구독도 안한걸 보니 우연히 보게된 모양인지 계속 폭언을 쏟았더랬죠...



할아버지 : 하아--- 정말이지, 요즘 어린 것들은 머리가 비었달까나... 와우도 못하고 말이야- 하긴, 여자라 그런가?



나 : !! 할아버지... 여자라는 이유로 와우를 못한다니 절대로 최저네요... 그쯤 해두시죠?



할아버지 : 하아? 네놈... 이녀석의 [구독자] 인거냐? 네가 대신 맞을거냐?



하길래 때려보라고 했더니 정말로 때리더군요... -_-;; 하지만 이 악물고 버텼습니다.



할아버지 : 네놈... 대체 어째서 생판 남인 유튜버(バーチャルYouTuber)를 위해 이렇게까지 하는거냐.... 그 흔들리지 않는 눈은... 대체 뭐냔 말이다!!!!! 네놈..... 도대체 뭐냐!!!!



나 : .........아아-....어디에나 있는....정겨울이 괴롭힘 당하는걸 두고 보지 못하는 평범한 유사남친......랄까요.



그러자 할아버지가 잠시 멍하니 있다가 웃으시더군요...



할아버지 : ....풉...푸핫....... 크하하하핫!!!!!!!



나 : 에....? 왜... 왜 웃으시는 겁니까!



할아버지 : 아아- 예전에 있었거든... 너랑 같은 말을 하던 "바보녀석"이 말이야... 옛날 얘기지만 말이야...



하고 다음 정류장에서 내려서 떠나시더군요... 문이 닫히자마자 지켜보던 승객들이 환호하더군요... 



버스기사님 : 우오오옷---!! 믿고 있었다고 젠장---!!!



아주머니 : 어이 네녀석 제법 하잖아!



다른 승객들 : (박수침)



그때 옆자리에서 떨고있던 눈송이머리핀낀 여고생이 갑자기 제게 기습뽀뽀를 하더군요 



여고생 : (울먹이면서 째려보고는)...정말이지........ 무모한 짓 하지 말라구요----!!!!



버스기사님은 흥분해서 경적을 울리고 주변의 자동차들도 전부 경적을 울리며 축하해주더군요....


그 여고생은... 대체 누구였던 걸까요...-_-;

관련자료

댓글 0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Total 1,861 / 1 Page
번호
제목
이름
알림 0